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 자료실 > 관련기사

관련기사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신던 스타킹 30만원에 사겠다”…여중생 성폭행한 인면수심 남성들
이름 디딤돌 작성일 2023-03-31
첨부파일


미성년자인 것을 알면서 접근해 성관계를 한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중 한 가해 남성은 ‘신던 스타킹을 사겠다’며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MBC에 따르면 지난해 4월 30대 남성 A씨는 당시 중학교 2학년이던 피해자 B양을 서울 강남구 한 문화센터의 지하 주차장으로 데려와 차 안에서 성관계를 했다.

A씨는 용돈이 필요했던 B양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신던 스타킹을 판다’는 글을 올리자 “30만원에 사겠다”며 접근했다. 미성년자인 B양과 ‘스타킹 거래’를 핑계로 약속을 잡고서 실제로는 성관계를 가진 것이다.

B양은 사흘 뒤 서대문구 모텔에서도 유사한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 이번엔 30대 남성 C씨가 SNS를 통해 100만원을 주겠다며 성매매를 제안, 성관계를 가진 후 돈을 주지 않고 도주했다.

C씨는 교복을 입은 피해자가 주인 눈에 띄지 않도록 지하 주차장으로 숙박업소에 들어가게 유도했다. 자신은 가게 배달용 차를 타고 와 100m 이상 떨어진 곳에 주차한 뒤 걸어가는 방식으로 경찰 수사를 피하려 했다. 숙박과 주차 비용은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다.

지난해 5월 피해자 부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10개월 넘는 CCTV 분석과 SNS·계좌 압수수색을 통해 비슷한 방법으로 성관계를 맺거나 성행위를 요구한 남성 4명을 붙잡았다.

B양은 경찰조사에서 “글을 올린 당일에만 100여 건의 구매 연락이 쏟아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서울경제
김유진 인턴기자/ 2023.03.31.
https://www.sedaily.com/NewsView/29N8M2C9QX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