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 커뮤니티 >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입술 각질, 뜯고 싶은 유혹 크지만… 참아야 하는 이유
이름 디딤돌 작성일 2022-11-28
첨부파일
찬바람 부는 겨울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입술이 건조해지고 있다. 이럴 때 입술에 각질이 일기 쉬운데, 함부로 뜯으면 안 된다.

날씨가 건조하면 입술 각질이 들떠서 하얀 껍질 모양으로 붙어 있는다. 입술 각질을 무턱대고 뜯었다간 세균 등에 의한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올바른 제거 방법은 샤워나 세수를 하면서 입술 각질을 불린 후 면봉을 이용해 입술 주름을 따라 문질러주는 것이다. 그러면 입술 손상 없이 각질이 쉽게 벗겨진다. 충분한 양의 립밤을 입술에 바른 뒤 랩을 씌우고 있다가 일정 시간이 지난 뒤 면봉으로 닦아내는 것도 방법이다.

평소에는 바세린·라놀린 등의 보습 성분 100%인 입술 보호제를 써야 한다. 달콤한 향이나 맛을 내기 위해 첨가 성분을 넣은 입술 보호제는 가려움을 유발하거나 입술을 붓게 할 수 있다. 보습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꿀도 입술에 자극을 줘 바르지 말아야 한다. 입술 보호제 또는 보습용 크림을 2주 정도 사용해도 입술이 갈라지고 갈수록 악화된다면 염증이 생긴 것이다. 특히 입술에서 진물이나 피가 나거나 붉게 부어오르는 증상이 있으면 염증이 심한 상태다. 이때는 스테로이드 성분의 부신피질호르몬 연고를 써야 한다. 다만, 스테로이드 성분 연고는 병원 처방 없이 2주 이상 사용하면 안 된다.

립틴트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립틴트는 정제수를 활용해 액체 형태를 띠는 제형의 화장품이다. 하지만 립틴트를 사용하면 입술이 빨리 건조해질 뿐 아니라, 입술색이 변할 수 있다. 특히 색소가 입술이 잘 물들게 하는 덱스트린 같은 성분은 증발하면서 입술 수분을 함께 빼앗아가 입술 건조증을 유발한다. 립틴트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입술 건강에 가장 좋지만, 사용해야 한다면 깨끗하게 지워야 한다. 스팀 타월을 입술에 1~2분 올려 놓으면 입술 각질이 부드러워진다. 이때 입술 전용 리무버로 립틴트를 지우는 게 좋다.

[출처]헬스조선
이해나기자. 2022.11.28.
원문보기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346/0000055948?sid=103

목록 수정 답변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