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 자료실 > 관련기사

관련기사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장애인 바지사장 고용해 성매매업소 위장…12억원 챙겼다
이름 디딤돌 작성일 2023-03-28
첨부파일


경기 의정부시 신시가지 일대에서 대형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의정부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50대 업주 A씨 1명을 구속하고 종업원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A씨 등은 2019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3년3개월 동안 의정부시 신시가지에서 대형 안마시술소를 가장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성매매 온라인 사이트에 광고를 올려 1인당 14만~18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했다.

또 시각 장애인 안마사를 바지사장으로 고용해 영업했으며 그 대가로 범죄수익금 일부를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계좌추적 등 10개월간 추적 수사를 진행해 A씨를 실제 업주로 특정해 검거했다.

또 12억원으로 추정되는 범죄수익금에 대해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했다.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 판결을 받기 전에 몰수 대상인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경찰 관계자는 "마사지업소뿐 아니라 오피스텔 등 신·변종 불법 성매매업소에 대한 단속을 지속해서 불법 성매매 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2023.03.28.
https://v.daum.net/v/20230328064124325
목록